사설토토 먹튀폴리스 에서 즐겨

스포츠중계사이트

사설토토 먹튀폴리스 에서 즐겨

지만, 직업과 꿈 그리고 번역이라는 특수직종(?)에 대한 이야기 등을 많이 해주셨어요. (^^) 아래로는 이날 선님이 하셨던 말씀을

정리한 내용입니다. 간접화법을 쓰지 않고 옮길게요.작가는 거꾸로 스트립쇼를 하는 사람이란 말이 습니다. 옷을 벗고 등장해 옷을

하나씩 주워 입고 소설이 끝날 무렵에는 완전히 다 입는 거꾸로 스트립쇼요. 그렇게 작는 소설이라는 옷 뒤에 몸을 가리는 사람이라

고 합니다. 제가 좋아하는 소설가 마리오 바르가스 요사의 말입니다. 작가 렇다면 번역가는 대체 어떤 일을 하는 사람일까요? 이 자

리에 오기 전 이것에 대한 고민을 새삼 해보게 되었어요. 짧지 은 시간 동안 번역 일을 했습니다. 27~28년 정도 된 것 같은데, 그 긴 시

간 안에 이렇게 직접 제 번역서를 읽은 독자들 나는 것은 이번이 꽁머니사이트 처음입니다. 어렵지만 동시에 여러 마음이 듭니다. 꽃도

좋고 그래서 나들이하기에 더없이 좋은 이 절에 저를 만나러 여기까지 와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냥 수다 떠는 자리처럼 생각하고 왔는데,

이렇게 제 앞에 앉은 여분들의 눈을 보니 책임감이 묵직하게 느껴지네요.늘 글로만 독자들을 만나고 해서 다소 말이 어눌하고 중구난방일

것 습니다. 그래서 미리 양해를 부탁드리려고 해요. 책에 이름 석 자만 적힌, 이따금 번역 후기 등으로만 만나는 번역가는 체 어떻게 생겼

는지, 어떻게 일하는지, 무엇을 생각하는지 알고 조금이나마 친해지는 시간이라고 여겨주시면 참 감사하습니다.여러분들이 오늘 제게 무

슨 얘기를 듣고 싶으실까 해서 많은 고민을 했어요. 사실 대학에 다니며 취업 준비를 는 기업에서 많은 사람들과 부대끼며 일하고 진취적으로 프로젝트를 해내는 것이 저다운 것이라 생각했어요. 지금처럼 루 중 상

스포츠중계사이트

스포츠중계사이트 가입하면 개인정보유출! 조심

당 시간을 영어 문장만 들여다보며 생활할 것이라곤 상상조차 못했습니다. (웃음) 지금의 일은 어떤 순위에도 던 미래였습니다. 그래서 제게 온

이 일이 어떤 면에선 운명이라는 말이 맞는 것 같기도 합니다.처음엔 대기업에 입사 습니다. 홍보실에서 반 년 정도 일을 했는데요. 흔히 커피 앤

카피라고 하죠. 사회 초년생인 신입 여사원(그것도 지금으부터 27년 전)의 직무를 도저히 납득할 수 없었습니다. 당시엔 투사의 얼굴로 살았던 것 같아요. 제가 하고 싶은 일, 제 야만 한다고 생각하는 일은 이런 게 아니라는 생각에 늘 화

가 나 있었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정작 번역 일을 시작하고 히려 더 온화해진 것 같아요. 이 일은 친구가 하던 번역 작업을 도와주다 우연히 시작

하게 되었습니다. 처음엔 흔히 빨사전으라 부르는 영어사전과 200자 원고지를 놓고 시작했죠. 처음 맡은 작업은 텍스트가 너무 재밌어서 기계 꽁머니 처럼 시작어요.

요즘은 그래도 그런 경향이 좀 덜한 편인데, 제가 대학에 다니던 시절에는 문학도 대중소설과 순문학을 구분하며, 문학을 읽는 사람들은 대중문학을 외면하거나 폄하하

곤 했었어요. 저도 그런 사람 중 하나였고요. 그런데 이 첫 번역작 기로 대중소설이라는 것에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시드니 셀던의 작품이었는데, 당시 종로서적

베스트셀러가 전국 베트셀러이던 시절이 그 첫 번역작이 30만 부 이상 팔렸습니다. 그렇게 저도 모르는 사이에 번역가가 되었어요.이 일은 말

얼떨결에 시작했지만, 지금은 이것이 제 운명이었다고 생각하며 살고 있습니다. 그래서 지난 28년간 ‘만약 내가 다 업을 가졌더라면 어땠을까?’라는 고민이나 지금 가진 일에 대한 아쉬움을 느껴본 적이 없어요. 보통의 직업이란 것은 을

갖기 위해 그 일을 미리 배우고 체험할 수 있는 경로가 다양하게 마련되어 있는데, 이 번역가라는 직업은 그렇지가 았습니다. 지금은 또 달라졌다곤 해도 제가 처음 번역을 시작했던 때나 지금이나 정

스포츠중계사이트

스포츠중계사이트 가입 없이 볼수있는 중계 소개!!

식 커리큘럼으로나, 도제 시스템으나 달리 이 일을 배울 기회가 마땅히 없는 실정입니다. 그래서 저는 기회가 된다면 번역 작업에 관심을 갖는 후배나 독들에게 이런 이야기들을 할 수 있는 자리가 있길 내심 바라기도 했어요. 그래도

요즘은 대학원에선 어학과 문학 번역 정으로 나뉘어 공부할 수 있는 과정이 생기기도 해 개인적으로 보람과 기쁨을 느끼기도 합니다. 제가 대학

에 진학하려 , 부모님은 의대를 가길 바라셨어요. 갈 수 있는 점수였고요. 전 개인적으로 신방과에 진학하고 싶었지만 당시 분위기가 을 사회과

학대에 보낸다는 건 감히 상상도 못하던 때라 부모님과 타협을 한 것이 영문과였어요. 영문과는 전공으로 있 도 아니고 어문계열로 입학해야 하는 상황이었고요. 순문학을 번역하는 분들은 해당 분야에 대한 전공자이자 박사 이의 공부를

깊게 하신 선생님들이 많이 계시죠. 저는 지금까지처럼 이런 문학과 대중문화 사이를 잇는 가교 역할을 하고 다 생각해요. 대신 튼튼하고 아름다운 다리가 되자 다짐하고 있고요. 번역이란 이사처럼, 글을 옮기는 일이라 생각해요.다만 있었

던 것을 그대로 옮기지는 않죠. 이사가 그렇듯이요.예전에는 외적인 것을 잘 살리고 있는 스토리를 그대로 잘 기는 것이 좋은 번역이라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등장인물의 마음을 파악하고 관계를 파악하는 것, 그들의 생명, 재의 이

를 파악해 제가 느낀 것을 전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그것이 좋은 다리가 되는 번역가가 해야 할 일이 닐까 싶습니다.저는 그동안 주로 소설

을 번역했는데, 그중에서도 여성작가가 쓴 여성의 이야기를 많이 다뤘습니다. 오 리에 올 수 있게 해주신 포레 대표님과는 <파이 이야기>를 함께

만들기도 했어요. 포레를 통해 처음 작업한 책은 오츠 좀비>인데, 대표님은 제가 이런 소재를 어려워한다는 걸 익히 알고 있어서 제안을 하시면서 원고를 선뜻 보여주지도 했습니다.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