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 post
먹튀검증

Where is the company that verifies the thief?

384

먹튀검증 받는곳 여기

데 제가 예민한건지 제 별나게 생각하는건지 모르겠 먹튀검증 시부모님은 직원없이 두분이서

생활용품점을 운영세요… 10~22시까지… 버스, 지하철타는걸 정말 좋아하는 아들은 명절이

후 버스나 지철근처도 못가봤구요, 휴원이후 어린이집 한번도 안보냈습니다..제가 학교로

나가는 사이기에 개학은 안하면 일이 없어요… 지난주 수~금 3일동안 다른 기관에 면접도

있고 은행업무도 있었고 등등 못봤던 일정들을 3일에 몰아서 해결봤어요 어쩔수없이 어이

집 보낼생각이였지만 시어머님 잔소리 10절까지 하셔서 시부모님께 오전8~9시부터 후4~5

시까지 3일을 맡겼구요 3일동안 아들은 가게에서도 놀다가 가게 앞 마당?에서 다가 시댁에

서도 놀다 나름 어머님이 아들 지루하지 않게 놀아주셨어요오늘오전에 성병원 예약이 있었

고 지난주 3일내내 시부모님 힘들게 한것같아 오랜만에 어린이집 보어요…시부모님께는 비

밀로하려 했더니 어찌하다보니 말씀드리게되었고 거짓말을 섞서 원에 다른 애기엄마랑 같

이 등하원시키로 했다했어요..그럼에도 시부모님은 뭘 그약속을 하냐며 그런약속은 하지도

말라고 잔소리 2절하셨구요 퇴근해서 들어온 신랑은 로나 지나갈때까지는 어린이집 안보

냈으면 좋겠다네요… 그냥 어머님께 맡기라고…전 격이 워낙 활발해서 단하루도 집에 붙어

있던 날이 없었는데 집에만 박혀있는 요즘이 무 심란하고 우울해요.. 나름대로 깊게 빠지지

않으려고 일이 있을때 나간김에 커피한했었구요 일정조정가능한 일들은 나가는날로 몰았

어요…제 자신이 우울증에 빠지지 으려 부단히 노력중이에요시부모님 마음도 이해하지만

현실적으로 어린이집이 가게보는 안전할 것 같아요 저도 요즘 시댁이 어린이집 보내지 말

라고 간섭 많이 하시네요 냥 듣기 싫네요 내 자식 내가 젤로 사랑하는데 알아서 하… 이건

대한 내가 보육하고 황이 정 안되면 맡겨야죠. 누구 잘못이라기 보단 다 아이 생각해서 그

런거니까요. 근데 부모님이 일일이 육아에 간섭하는건 좀 싫으아님이 보생각도 가게가 더 위험할 것 같데요…어린아이들 끼고 있으려니

먹튀검증 받은 안전놀이터 추천

외출 한번 하기가 너무 힘들죠. 요즘 같은 때 데리고 닐 수도 없추석동안 거의 손까딱 안한

며느리예요~^^시집올때 정말…시댁이랑 5분리로 신혼집 얻는것 때문에 남편이랑 처음으

로 무지막지하게 싸웠었네요~주변에서 도~그러면 후회한다그래서…근데…그당시…남편을

사랑하니 어쩔수 없이 따랐어요~데 결혼하고서 임신할때까지…1년5개월동안…어머님 저희

집에 세번들어오셨나?집앞 상 반찬 걸어놓으시고 평일에는 당연 그냥 걸어놓으시고 가시고

임신하고선 아침에 밥이나.유부초밥.전 돈까스 잡채 샐러드 이런거 아침일찍 문에 걸어놓으

시고 집에 도하시거나 운동지 도착하시고 나셔서 전화하셨어요~주말에 셔야하는데 들어오

라그럴봐요~아기낳고도 병원에 빈손으로 오신적없으시고 친정엄마 안계실땐 제곁을 지켜

주어요~친정으로 산후조리간다고 미역에 고기에 사골에 바리바리 직접 가져다주시고~리

끝나고 집으로왔을때 매일 저녁때마다 오셔서 애기 목욕시켜주시고 한숨자라고 아 주시고

~우리며느리 산후우울증 조심해야한다시며 안주만드셔서 막걸리랑 맥주랑 사 기봐주신다

고 남편이랑 먹으라그러시고…요즘은 제가 출근해서 어머님이 아기 봐주시데요~저 올때까

지 애기 업고 댁에 가셔서반찬만드시코 이것저것 하셔서 저희집에 갖놓으시고…다시 애기

데리고 오셔서 목욕시켜놓으시고 집안정리해놔주시고~그전에 깐씩 봐달라고 부탁드릴때

는~며느리살림보면 간섭하고싶어지니까 냉장고 주변 얼씬면 안됀다고 식사에 간식거리에

물까지 싸오셨더랬어요~저희남편도 또 퇴근하면 저저 자라고하고 애기봐주고 새벽에 애기

타줄 분유 다준비해서 머리맡에 놔주고 애기 어서 재워서 제옆에 눕혀놔주고 새벽에 일어

나서 젖병이랑 그전날 먹은 저녁설겆이랑 리 해줘요~아무리 사이좋은 고부간이라도 점점

이런거 보면 엄마가 너를 못마땅하게 각할수도 있다고…나는 둘이 지지고 볶는 꼴 못본다

고…정말 시집 잘왔다고 생각하는 번 명절에도~추석 전날은어머님이랑 남편이랑 강화가서

밥먹고 대명항가서 새우사고 갈사고 집에와서 남편이랑 새우튀김에 맥주 쳐묵하고 자고 담

날 큰댁 가서 밥먹었는 머님 밥먹자마자 친정가라고 사돈 기다리신다고 성화세요~내며느

리 거기서 일하는저 편에게 살고 있다고 자부했는데 읽다보니 너무 부럽습니다~ 그래도 사

람이 만족할 줄 아야지요^^저도 아들 둘인데 이렇게 좋은 시엄마가 되고 싶어요~복 많이

받으셨어여^ 어머님께 더 잘해드리셔요^^아침마다너무 좋으세요 어머님~^^ 그유행에

잘은 모지만 저도 이머님께 쓰고 싶습니다~역적은요~우리나라는 정말.바껴야해요 먼저 잘

해시면 며느리도 얼마나.성심

먹튀폴리스 에서 즐기세요

을 다해 잘해드리고 싶은데요~그걸 모르시고 내가.그냥 받싶고 하고싶으신대로만하시면

며느리도 딥빡치는데… 말해요~오빠 나는 전생에 우주 원했나봐~이렇게 멋진 남편 너무도

좋은 시부모님 이쁜딸~하면서 애정에 칭찬에 맘 붓는답니다~그게 다시 부메랑이 돼서 돌

아오지요?~^^싱숭 생숭.만발한 벗꽃이 빗물 화하는걸 보다가.어제 언니랑 싸우고는 계속

맘이 안편하네요.힘들때 위로와 힘이 되준 언니였는데.그 사람이 힘들어 못되게 굴면 남보

다 못해지는건 왜 일까요?그때의 마움은 알지만 어제의 막말을 듣고 참았어야 했을까요?그

건 그거고 이건 이거니 따지 워야 했을까요? 전 못참고 싸웠네요. 억울하고 눈물이 났더랬

네요.돈이 연관 됐지만 5원도 안되는 돈. 딸기 두박스가 원인.조카 용돈줬다 싶으면 되는건

데. 돈 물은게 아닌.그때 상황이 기억이 안나 물은 말이 내가 돈떼먹은 사람 으로 만든다네

요.그러면서 누를 닮아 똑같다느니.다시는 돈거래 안하고 하지도 말라고.이해를 못하는 멍

청이? 뭐 슷한 어감으로 비난 받았네요.전 언니말은 이해 했지만 돈 이야기가 아니라 다른

걸 물는데. 그말투와 비아냥이 싫어그러지 말라는건데.그래 싸우고는 자기 이야기만! 돈이

기만! 하고.. 이번이 첨도 아니고….같은 일로 두번째. 첨엔 내가 이야기하다 막혀.내가 파서

잘 기억하기 힘들다 이해시켰더니 이젠 그걸로. 더 한거 같다면서. 일방적인말. 욕적으로 느

끼는내가 이상한가? 첨이 아니라 어렵게 꺼낸말인데.나도 그렇게 말하지 라고 부탁 했는데.

내가 한말은 기억 못하고는. 자기 앞에 말한거 기억 못해 이해못하고 소리 하는 멍청이취급

당했어요. “그때 딸기값 안받은거 같은데.그날 바빠서 주고 바 자나?”가 그렇게 기분 상할만

한 질문인가요?정말 잘 지냈고 잘 지내려고 노력했는데.고마웠고 잘 해주고 싶었는데. 동생

은 걸러 말해야하고 언니 오빠라고 말 쉽게 하고.명조로 홈페이지 내가 이야기 했는데 니가 안한거

니 어쩌라고?하면서 해결사인 듯 이야기하고.난 이 터져도 응~착한척 해야고. 친가족도 싫

고.친구도 다끊고.생각도 끊었어요. 매일 생하면 미칠것같아 멍~티비만 보고 살았는데.남편

은 남편대로 더 힘들게 하고 풀지못 제처럼 해결 못하고.아이땜에 숨쉬고 살았는데.그문제

로 언니한테 위로 받고 지내 고웠는데. 큰사고로 죽다 살고보니 죽는게 무섭지가 않아요.

것땜에 낫지도 않는 희귀난 에. 다리장애로 잘 걷지도 못하고. 통증으로 지치고. 독한 약에

지치고. 인생사 지치쳐 울증. 시댁에 지치고. 마지막. 친언니랑도 싸우고. 이제 숨쉬고 있는

것 자체가 힘들고 겁네요.이젠 내가지쳐 애들도 힘에 부치니…애들이 나땜에 더 힘들어질까

걱정이됩니.정말 지치네요.인생사 고달프고 슬프네요.슬프고 괴롭네요.지쳐서 힘든건지.힘

들어 지건지..서럽고 비참 하네요. 뭐하나 숨 쉴 이유가 없는데.아침에 아이 유치원보내러

눈 네요.또 하루가 갔네요.무슨 희망을 가져야 할까요? 저처럼 편 부모 밑에서 클 아이들 타

까워서

Scroll to top